• 최종편집 2024-06-15(토)
 

 “평화를 생각·표현할 좋은 기회… 내년에도 참가하고파”“가족과 친구들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어요.”

 

18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대남초등학교 6학년 한소민양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jpg

18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대남초등학교 6학년 한소민양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 윤현숙)가 주최한 제6회 평화사랑 그림그리기 국제대회에 참가한 한소민(만 11세, 대구대남초등학교 6학년)양은 “평화란 어렵거나 힘든 일이 있을 때 함께 나누고 도움을 줄 수 있는 세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평화사랑 그림그리기 국제대회는 평화 문화 전파의 일환으로 매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평화의 세상을 상상하고 그려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6회째를 맞았으며 ‘전쟁으로 고통받는 친구들에게 전하는 평화의 마음’이라는 주제로 국내외에서 진행되고 있다.

 

 18일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만난 한소민양은 “평화를 그림으로 표현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아 평화사랑 그림그리기 국제대회에 참가했다”며 자신의 그림을 펼쳐 보였다.

 

 한양의 도화지에는 커다란 권총이 중앙에 있었다. 배경에는 그림의 제목인 ‘Everyone wants peace’가 알록달록한 글씨로 쓰여 있었다. 초록색 잎사귀 여러 개가 그 주변을 감쌌다. 배경은 다양한 색감으로 채워졌다.

    

image01.jpg

한소민 양의 그림

 

 한양은 “전쟁으로 힘들어하는 친구들을 생각하면서 그렸다”며 “그 친구들도 저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생각해서 모두가 평화를 원한다는 제목을 달았다”고 그림에 관해 설명했다.

 

 그림 속 총에 대해서는 “전쟁할 때 총을 들고 싸우는데 이 총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세상에는 평화를 원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전쟁이 사라지면 기뻐할 친구도 많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양은 평소에 전쟁 뉴스에 관심이 많았다. 그는 나이지리아에서 일어난 전쟁을 언급하며 “뉴스를 보면서 (전쟁이) 많은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것에 놀랐고 큰 전쟁이 일어났음에도 도움받지 못하는 현실을 볼 때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쟁과 관련된 뉴스를 보면서 만약 우리나라에도 전쟁이 발생한다면 어떡할까? 자주 생각하곤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아무것도 모른 채 주저앉아 있을 것만 같다”고 상상하며 말했다.

 

 한양은 평화사랑 그림그리기 국제대회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는 “전쟁의 어려움에 부닥친 친구들의 상황과 그 가운데 느낄 감정을 생각하면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평화를 더욱 생각할 수 있었고 언니, 오빠, 동생들이랑 같이 그림을 그리는 것도 재미있었다. 내년에도 꼭 함께 참가하고 싶다”고 역설했다.

 

 한양은 전쟁으로 고통받는 친구들에게 “괜찮아. 나쁜 일도 좋은 일로 바뀔 거야. 전쟁은 너희들 잘못이 아니야. 너희의 가족들과 나라가 더 안전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 테니까 조금만 참고 기다리면서 힘내자!”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7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IWPG,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 오길' 평화사랑 그림그리기 국제대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