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5(화)
 

함양 등구사 소장 미륵원명 청동북...고려시대 우수한 주조기법으로 만든 청동북

 

 9일, 경남도는 문화재청이 지난 5일 ‘고성 옥천사 영산회 괘불일, 도 및 함(固城 玉泉寺 靈山會 掛佛圖 및 函)’과 함양 등구사 소장 ‘미륵원명 청동북(彌勒院銘 金鼓)’을 보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2쾌불도함 (2).jpg

   보물 제2110호로 지정된 ‘고성 옥천사 영산회 괘불도'


 보물 제2110호로 지정된 ‘고성 옥천사 영산회 괘불도 및 함’은 1808년(순조 8) 수화승 평삼(評三)을 비롯해 18명 화승들에  의해 제작됐다.

 

 20화폭을 붙여 높이 10m 크기로 만든 대형불화로 도상(圖像)은 석가여래 삼존과 아난존자와 가섭존자, 6존 부처를 배치한 간결한 구성으로 화기(畵記)에 ‘대영산회(大靈山會)’라는 화제가 있어 영산회 장면을 그린 사실을 명확하게 알 수 있다.

 

 전반적 화풍은 18세기 전통을 계승하고 색감이나, 비례, 인물의 표현, 선묘 등은 19세기 전반기로 과도기적 양식을 보여주는 작품이므로 불교회화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 큰 작품이다.

 

2쾌불도함 (1).jpg

쾌불도함

 

 아울러, 괘불함 역시 옻칠로 마감하고 다양한 모양의 장석과 철물로 장식한 형태를 잘 간직하고 있어 기술 측면에서도 충분한 공예 가치를 지니고 있다.

 

 보물 제2109호로 지정된 ‘미륵원명 청동북’은 비교적 큰 크기와 뛰어난 조형성, 그리고 우수한 주조기법 등을 가지고 있는 중요한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함양 등구사에서 소장하고 있다.

 

4원반자전 (1).jpg

미륵원반자전경


4원반자전 (2).jpg

 미륵원반자경문

 

 1190년(고려 명종 20년) 공주 미륵원에 걸기 위해 제작한 청동북으로 새겨진 명문을 통해 제작시기와 사용처, 무게는 물론 ‘미륵원’의 위치가 공주 차현(차령) 인근임을 확인할 수 있다. 제작과정에서 발생한 결함을 땜을 통해 보수하는 등 고려시대 청동북의 제작양상을 잘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다.

 

 노영식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문화재청, 고성군, 함양군 그리고 소장자인 옥천사, 등구사와 적극적으로 협조해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들이 체계적으로 보존․ 활용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보물 지정으로 경남도내 보물은 모두 178점이 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034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성 옥천사 영산회 괘불도 및 함’, ‘미륵원명 청동북’ 보물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