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6일, 사천시가 사천바다케이블카 하부 역사가 있는 초양도에 상괭이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을 설치한다고 전했다.

 

테이블분수 상괭이.png

 

 시는 내달 3월 중순까지 초양정류장 포토존과 초양쉼터 일원에 상괭이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을 각각 1개씩 설치할 예정이다. 조형물의 재질은 스테인리스다.

 

 초양쉼터 일원에는 탑 모양의 높이 10m, 폭 2.7m 크기 상괭이 조형물이 설치된다. 이는 삼천포 깊은 바다를 자유롭게 유영하는 5마리 상괭이 가족의 춤사위를 표현했다. 작품제목은 ‘Eco-Propose #1 상괭이의 춤’.......

 

 이 작품은 상괭이 3마리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며 활발하게 모습을 형상화했는데, 수전연결을 통한 분수기능 추가로 단순한 조형물이 아니라 자연과 어우러진 상괭이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표현한다.

 

타워 상괭이.png

 

  또, 상괭이 움직임을 강조하기 위해 물길을 독립적으로 배치하는 등 공간감과 역동성을 강조했다.

아래에서 위로 올라갈수록 폭을 좁게 하고 컬러는 옅어지게 해 심해의 깊이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일몰 후 야간 방문객을 위한 경관조명도 설치된다.

 

 시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Eco-Propose #1 상괭이의 춤’ 작품을 초양도가 아닌 일상의 공간에서도 언제든 꺼내보고 확인할 수 있는 증강현실 기술도 이번 작품에 반영할 예정이다.

   

 분수구조를 활용한 매립형 조명을 설치해 야간 방문객들에게 물과 빛의 산란을 통한 다양한 컬러의 상괭이를 보여주는 등 야간의 색다르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게 된다. 

 

 특히, 작품의 물소리와 조명연출을 통해 수면 위 상괭이의 출현을 기대하는 방문객들의 희망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방문객들이 쉽게 다가서고 터치할 수 있도록 친근감과 공감성도 강화한다.

 

 

 이번 상괭이 조형물 설치는 국제 멸종위기 종으로 분류된 토종 돌고래 상괭이 서식지로서의 상징성을 강화하고, 관광명소인 사천 바다케이블카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콘텐츠 강화를 위해 추진됐다.

 

 시 관계자는 “전국 최고 해양관광 거점도시인 사천시가 이번 상괭이 조형물을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를 맞게 될 것”이라며 “4월 개장 예정인 아라마루 아쿠아리움과 함께 생태환경 중심의 관광거점지역으로 새롭게 태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54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천시, 초양도에 상괭이가 춤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