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얼음새꽃”, “눈새기꽃”을 아시나요?

 

210204 보도자료 사진 (복수초) (2).jpg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이 하루 지난 4일, 갑자기 내린 눈 속에 복수초가 고개를 내밀고 있다.

  

 의령군 칠곡면 복산사 절 정원에 갑자기 내린 눈 속에서도 봄의 전령사로 불리우는 복수초가 황금빛 꽃망울을 터뜨리고 피어 나 끈질긴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다.

 

210204 보도자료 사진 (복수초) (1).jpg


 복수초는 여러해살이풀로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이 핀다고 해서 ‘얼음새꽃’, 눈새기꽃‘이라고도 불리며, 꽃말은 “영원한 행복”으로 “복(福)과 장수(長壽)를 상징한다.

210204 보도자료 사진 (복수초) (3).jpg

 

의령군청  제광모 작 

태그

전체댓글 0

  • 584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령, 눈 속에 꽃망울 터뜨린 황금빛 복수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