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수)
 

 경남도는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국정과제인 가야문화사를 연구·복원하고 정비하는 사업에 경남이 주축이 돼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에 대한 사업계획과 전망을 내놓았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현장점검.jpg

가야유적 발굴 현장점검

 

 도는 “올해는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가야문화권에 특화된 보존 대책을 마련하고 가야문화 이해와 범국민적 공감대 확산에 집중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역사적 가치 규명이 시급히 필요한 비지정 가야유적의 조사 연구 지원사업에 6억 원을 들여 10개 시군에 걸쳐 10개 유적에 대한 정밀 발굴 등을 지원한다.

창녕교동과 송현동고분.jpg

창녕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올해 지원 유적은 진주 유곡동 죽전유물산포지, 사천 사물국 유적, 김해 주동리 제철유적, 함안 신산고분군, 창녕 고대 비지정고분군(남부권), 고성 용산리고분군, 산청 생초고분군, 함양 척지토성, 거창 말흘리고분군, 합천 소오리고분군이다.

 

 비지정 가야유적 조사 연구 지원 사업은 지난 2019년 처음 시작해 올해는 최대 규모로 진행한다.

또, 중요 가야유적을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하기 위한 학술조사도 추진한다. 대상은 김해 칠산동고분군, 창녕 영산고분군, 함양 백천리고분군, 거창 무릉리고분군 등 4개다.

 

가야고분발굴현장 모습.jpg

가야고분군 발굴 현장 모습


 국가·경남도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 등 올해 35건, 문화재청 공모사업까지 포함하면 40여 건이 넘는 학술조사가 진행할 예정이다.

 

 여기에 국가 및 도문화재 보수정비사업과 시군의 자체적인 노력도 더해져 올해 총 35건의 학술조사가 추진 또는 예정돼 있으며 문화재청 공모사업까지 더하면 40여 건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가야목걸이.jpg

출토된 가야목걸이

 

 도는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가 국정과제로 채택된 이후 주요 가야유적에 대한 복원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2019년 481억 원, 2020년 425억 원 2021년 403억 원 등 3년 연속 400억 원대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해당 사업 가운데 비지정 유적으로는 발견 1년여 만에 국가사적으로 지정된 함안 가야리유적과 세계유산 등재가 추진 중인 김해 대성동고분군, 합천 옥전고분군의 정비사업이 연차별 계획에 따라 추진 중이다.

 

 도는 가야사 연구복원을 도민과 공유하기 위해 발굴 현장을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시군과 협업으로 비대면 현장공개를 확대할 예정이다.

 

점.JPG

                                 가야유적 발굴 현장 점검

 

 이를 통해 ‘핵심관리유적 정비사업’인 ▲김해 가야사 2단계사업 ▲금관가야 왕궁터 정비사업 ▲함안 말이산고분군 정비사업 ▲창녕 교동과 송현동고분군 정비사업 ▲고성 송학동고분군 ▲내산리고분군 정비사업은 토지매입을 시작으로 학술조사, 복원정비 등 단계별 사업들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앞서 김 지사는 “가야 역사는 영호남 26개 지방정부가 함께 하고 있으며 가야를 토대로 영호남이 함께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충분히 끌어낼 수 있다. 가야역사를 복원하는 것은 동서화합의 첫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영식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남의 정체성이 가야문화에 뿌리를 두고 있는 만큼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 사업이 균형 있게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아울러 가야사 복원의 모든 과정을 도민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대 동아시아 국가 형성기 대륙과 해양, 중국과 일본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위치를 바탕으로 사회발전을 촉진시키는 다양한 기술의 교류를 고고학적으로 증명해주는 인류역사에 특별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전국의 가야 유적의 80% 이상은 경남에 분포돼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69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야역사 복원, ‘동서화합의 첫 디딤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