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5(토)
 

 9일, 경남도(도지사 박완수)는 '2030 경남 수산식품산업 육성계획' 일환으로 미 FDA 인증 청정해역에서 생산한 굴을 경남 최초 수출 1억 불 수출 스타 품목으로 육성하고자 굴 까기 작업장 시설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생굴 .jpg

굴까기작업장(현대화. 생굴)

 

 경남의 굴 생산량은 25만 t p으로 전국 생산량의 78%(31만  t p), 수출은 7,819만 달러로 전국 수출 금액의 91%(8,598만 달러)를 차지할 정도로 경남의 대표 수산물이나, 굴 까기 작업장은 대다수 15년 이상의 노후화된 시설로 시설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경남도는 안전하고 위생적인 굴 공급을 위하여 올해 국비 신규사업으로 ‘청정어장 굴 전략품종 육성지원’에 총사업비 96억 원을 확보하여 굴 까기 작업장 시설개선 20개소를 시작으로 향후 총 130개소를 현대화할 계획이다.

 

 굴 까기 작업장의 시설개선 시 신축은 6억 원, 개보수는 2억 원 한도로 지원되며, 시군 수요에 따라 통영시에 62억 원, 거제시에 34억 원을 배정하였다.

 

 통영시와 거제시는 사전 사업자 모집공고와 선정을 통하여 상반기 사업착공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선정된 사업자는 기존 시설 철거비, 작업장 및 보관시설, 위생시설, 용수시설, 폐수처리시설 등의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굴까기 작업장 현대화를 통하여 기존 노후되고 불편한 작업환경의 전면 개선으로 생굴의 안전하고 위생적인 공급은 물론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을 통한 작업자의 복지와 생산성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 송진영 수산정책과장은 “청정어장에서 생산된 굴의 안전하고 위생적인 처리로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함은 물론, 경남 최초 수출 1억 불 수출 스타 품목으로 육성토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06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굴’작업장 시설개선으로 수출 스타품목육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