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경남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4일 오후 3시, 그랜드머큐어엠버서더에서 창원산업진흥원 주관으로 글로벌 첨단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우주산업 활성화를 위해 ‘창원특례시 우주산업 육성 포럼’을 개최, 우주산업 이해도를 높이는 한편, 창원지역 미래먹거리로 저변 확대할 수 있는 발전적인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창원특례시, 우주산업 선도도시 성장잠재력 높이 평가 (전략산업과) (1).jpg

창원특례시, 우주산업 선도도시 성장잠재력 발전적인 육성포럼 장면

 

 이번 포럼은 지난 10월 과기부의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 총괄 주관’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우주항공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선정돼 지역 우주산업이 한 단계 나아갈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된 상황에서 뉴-스페이스 시대에 선제대응할 수 있는 산업 육성 차원에서 더욱 관심이 높았다.

 

 먼저 기조 강연에 나선 황진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우주개발 현황과 발전전망’이라는 주제로 세계 우주산업 동향과 우리나라 우주개발 현황 및 국가 우주개발 계획, 우주산업 육성전략과 비전을 발표했다.

 

 다음 강연자로 나선 이원석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수석연구원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우주산업’ 주제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비전과 민간 주도의 우주발사체 기술과 우주 현지자원활용(ISRU) 기술 개발의 필요성과 지역의 미래성장 산업으로 육성이 필요하다고 것을 강조했다.

 

 전문가 패널로 참석한 오택현 창원대학교 교수, 장원준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허문범 항공우주연구원 본부장, 박승용 대한항공 부장, 전원표 엔디티엔지니어링 이사는 발제 내용을 바탕으로 창원지역은 우주항공기업 105개 위치하며, 소부장 특화단지 강점을 가진 성장잠재력이 매우 높은 지역으로 우주산업 발전 및 지역의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했다.


 시는 지역 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업체 지원을 위한 예산을 창원특례시 시의회에 제출한 상태다.

 

 양희창 창원특례시 방산원전특보는 “이번 포럼을 통해 창원특례시의 우주산업 성장잠재력을 한번 더 확인하는 기회가 됐고 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종합로드맵을 수립해 지역 전략산업으로 발전시켜 미래먹거리를 통한 지역 동반성장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14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원특례시, 우주산업 선도도시 성장잠재력 높이 평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