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21일, 경남 창녕군은 우포늪에서 발견된 야생조류 폐사체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인됨에 따라 관광환경국장 주재로 지난 19일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창녕 우포늪 AI 검출로 따오기복원센터 방역강화(1).jpg

창녕 우포늪 AI 검출로 따오기복원센터 방역강화 장면


 올해 국내에서 첫 고병원성 인플루엔자가 발생한 10월 12일 이후 창녕군 따오기복원센터 및 장마 분산센터(이하 센터)에서는 우포따오기 AI 방역계획에 따른 위기 단계별 조치에 따라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매일 1회 이상 사육시설 내·외부 소독 강화와 출입 차량 및 개인 소독 강화, 사육시설 및 따오기 역사관 관람 중지 등의 조치로 발 빠르게 대처해 왔다.

 

 이번 AI 검출에 따라 센터는 사육시설 내·외부 소독을 매일 2회 이상으로 강화하고, 출입인원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따오기 먹이를 정문에서 공급받는 등 전 출입차량을 통제한다.

 

 군에서는 21일부터 예정돼 있던 우포따오기 야생적응훈련을 무기한 연기하고, 우포늪 출입통제에 맞춰 우포늪생태관도 휴관한다.

 

 군 관계자는 “우포따오기를 매일 임상관찰하고 철저한 방역으로 AI 발생에 따른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5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녕 우포늪 AI 검출로 따오기복원센터 방역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