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5(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부울경특별연합추진특위가 8일 오전 10시30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특별연합 도민토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끝내기 무섭게 박완수 지사가 반박문을 냈다.

   

a더불어민주당경남도당 로고.jpg



 반박문에는 더불어민주당이 김경수 전 지사 때는 행정통합을 주장할 때는 가만있다가 박완수 지사 자신이 행정통합을 주장하자 반대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담고 있다.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더불어민주당은 김경수 전 지사 시절에도 박완수 지사 때도 행정통합을 반대한 적이 없다.

 

 부울경 3개 단체장의 부울경특별연합 해체 선언 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10월 13일 자 논평에서 “특별연합과 행정통합은 서로 배치하는 사업이 아니라 연속선상에 있는 하나의 사업이다”, “부울경메가시티는 행정통합을 최종목표로 하되, 특별연합에서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나가야 가능하다”라고 밝힌바 있다.

 

 오히려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지난 10월18일 지역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부산과 경남의 행정통합의 실현가능성이 낮다고 밝히지 않았던가?

 

 박완수 지사는 전임 지사의 흔적지우기에 혈안이 되어 형식적 절차와 의회기능을 무시한 채 일방통행 식 행정 독주를 넘어, 도민의 의견을 듣고 경남 발전의 실익을 제대로 따져보자는 우리의 요구를 ‘억지주장’으로 매도하며 편 가르기에 앞장서고 있지 않은가?

 

 우리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박완수 지사에게 강력히 경고한다. “전임지사 흔적지우기를 당장 중단하고, 부울경특별연합을 정상추진하라. 330만 도민의 눈과 귀가 지켜보고 있다.”

 



더민주 경남도당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698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창진 졸속 행정통합으로 10년 주민갈등 유발한 박완수식 행정통합을 반대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